일상생활에서 발견되는 안질환은 여러 종류가 있다. 가벼운 눈충혈에서 심한 통증을 동반하는 안질환까지 경중도 다양하다. 가벼운 안질환이라고 무시하지 말고 전문의와 상의해 조기에 치료해야 시력 저하와 만성화를 막을 수 있다.

가장 먼저 흔하게 나타나는 안질환으로 사물이 비뚤어지거나 일그러져 보이는 것을 ‘변시증’이라고 한다. 이것은 망막 황반부에 가벼운 장애가 생긴 증상으로, 황반부질환의 초기증상 또는 병이 어느 정도 진행 후 나은 다음에 후유증으로 잘 나타난다. 예를 들면, 망막박리가 눈의 중심부인 황반부에 발생하면 사물이 일그러져 보이는 경우가 있다. 또한 중심성 망막증의 후유증으로 변시증이 남을 수도 있다. 따라서 변시증의 증상이 나타난 후면 황반부 병을 빨리 진단하는 데 도움이 된다.

‘어두운 곳에서 잘 안 보인다'라고 할 때는 대개 ‘야맹증’을 생각할 수 있다. 예전에는 비타민A의 결핍으로 생기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요즘 시대에 비타민 A 결핍으로 인한 야맹증은 거의 발견할 수 없다. 대신, 야맹증이 생기는 대표적인 병으로 망막색소변성증을 꼽는다. 이것은 선천성 요인 때문에 생기는 병으로 증상이 야맹증과 비슷해 야맹증으로 여기는 경우도 더러 있다.

눈앞에 먼지가 날아다니고 벌레 같은 것이 보인다고 호소하는 경우도 있다. 사람에 따라 표현은 제각기 다른데 ‘눈앞에 까만 것이 날아다니는 것처럼 보인다'라고 하는데 이것을 ‘비문증’ 또는 ‘날파리증’이라 한다. 비문증은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으로 원인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하나는 생리적인 비문증이다. 이 증상은 대개 밝은 곳을 볼 때, 예를 들어 파란 하늘이나 하얀 벽 같은 곳을 보면 까만 것이 날아다니는 것처럼 보일 때가 있다. 이것은 눈 속의 유리체(초자체)가 완전 투명하지 않고 세포나 섬유색소 또는 피떡(혈색소) 등이 섞여 있기 때문에 그것이 안저에 비쳐 보이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후부유리체박리로서 유리체가 나이와 더불어 변성해서 안저의 망막에서 벗겨지기 때문이다. 이것은 노화현상이라도고 할 수 있지만 심각한 경우에는 망막열공이 발생해서 망막박리를 초래할 수도 있다.

이 밖에도 여러가지 염증이나 출혈 등으로 유리체가 혼탁해지면 그 그림자가 망막에 비쳐져 비문증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 생리적인 비문증은 그대로 두어도 괜찮지만, 중년 이후에 한쪽 눈에 비문증이 생겼을 때에는 확실한 진찰을 위해 안과에서 안저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떠다니는 영상의 숫자가 갑자기 많아지거나 그 크기가 갑자기 크게 보이는 경우 또는 눈앞에 섬광(불 번쩍임)이 보이면 즉시 안과 전문의를 찾아보도록 한다.

하나의 사물이 둘로 보이는 현상을 ‘복시’라고 한다. 복시가 생기는 원인으로 흔히 생각할 수 있는 것이 ‘사시’다. 단, 유아기부터 사시가 있는 사람은 복시를 느끼는 경우가 드물다. 갑자기 사시가 된다는 것은 눈의 근육이 마비되는 안근마비가 있음을 의미한다. 사시는 눈꺼풀이 처지는 증상, 즉 안검하수로 인해 생길 수도 있다.

그러나 어릴 때 가성사시는 눈과 눈 사이의 미간이 넓어서 눈동자가 몰려 보이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때는 안과 전문의를 찾아 진성사시와 감별을 정확히 진찰받아보도록 한다.

복시의 증상은 뇌질환이나 당뇨병 또는 머리의 외상 등 여러가지 원인으로 발생하는데 우선 원인을 조사해서 그에 따른 치료를 할 수 있다. 그러나 사물이 둘로 보이는 경우가 생기면 그 원인으로 어떤 병이 잠재해 있는지 모르기 때문에 반드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

‘광시증’이란 눈앞에 빛이 비치는 것 같은 증상으로 망막이나 뇌의 이상이 원인이기도 하다.

망막의 경우에는 시세포가 무엇인가로부터 자극을 받아 생길 수 있는데 드물게는 망막박리나 그 외 다른 안과적 수술을 하고 나서 이러한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도 있다.

일단 광시증이 나타나면 계속해서 번쩍번쩍 하는데 그렇게 걱정할 만한 일은 아니다. 광시증은 오히려 뇌에 원인이 있는 섬광암점에서 볼 수 있다. 이것은 뇌혈관의 경련에 의한 것으로 두 눈에 생긴다. 섬광이 날고 있는 것처럼 보일 때에는 뇌혈관 경련을 일으키고 있어 섬광이 없어지면 혈관이 확장해서 두통을 느낀다. 만일 안과에서 검진을 했는데 별 이상이 없다면 신경내과 등에서 검진을 통해 정확한 병명을 알아봐야 한다.
빛의 주위에 무지개가 보이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달무리보임(halo vision)이라 한다. 이것은 예전부터 안압이 높은 사람에게 발생한다고 해서 ‘녹내장’의 대표적인 증상 중 하나로 여기고 있다. 최근에는 안압이 갑자기 올라가 급성 녹내장의 발작을 일으키는 경우는 적으므로 안압이 높기 때문에 무지개가 보이는 경우는 그다지 흔하지 않다.

‘홍시증’은 대부분 각막염 등으로 각막이 붓는 부종이 있거나 눈에 들어오는 빛의 강한 반사로 인해 생긴다. 또한 눈에 이물이 각막 표면에 붙어 생기는 경우도 있다.

평상시 흔히 나타나는 또 다른 안질환 중 하나는 바로 ‘결막염’이다. 결막은 눈을 감싸고 있는 조직으로 눈의 흰자위가 눈꺼풀 속의 붉은색 조직을 결막이라 부르는데 여기에 염증이 생긴 질환이다. 결막염은 원인에 따라 감염성과 비감염성으로 나뉜다. 감염성을 세균, 바이러스, 진균 등 여러가지 병원균에 감염돼 발생하는 유행성 결막염이 여기에 해당된다. 비감염성은 외부 물질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켜 발생하는데 개인의 체질에 따라 나타나며 전염되지 않는 특징이 있다.

결막염은 안질환 중에 가장 흔한 눈병으로 대부분 자연적으로 치유가 되는 경우가 많지만 증상이 가볍다고 방치하다가 결막염이 심해지면 각막상피가 벗겨질 수도 있다. 또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알레르기 물질에 계속 노출되면서 증상이 더 악화될 수 있다. 결막염은 비교적 간단히 치료가 되는 만큼 초기에 치료를 해서 잡는 것이 좋다. 즉 조기 발견 조기치료가 가장 좋은 방법이다.

정리=김정아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