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각 지자체마다 전기차 구매자 위한 지원을 하고 있다.

부천시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전기자동차를 구입하는 시민에게 최대 170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부천시는 전기차 구입비 지원예산을 작년 8억3600만원에서 올해 34억 원으로 4배 가량으로 파격적으로 늘렸다. 승용차 190대와 초소형자동차 20대 등 총 210대에 대해 선착순으로 보조금을 지원한다.

보조금이 지원되는 전기차는 환경부 전기자동차 통합포탈에 등재된 승용 및 초소형 전기차다.승용 전기차는 차종에 따라 1206만부터 1700만 원까지 차등 지급된다.

초소형은 차종에 관계없이 700만 원을 지원한다.

전기차 구매신청 전일까지 부천시에 주민등록상 주소를 두고있는 18세 이상 시민·법인·기업체·단체 등 신청할 수 있다.

채교국 환경과 대기환경팀장은 “전기차 보조금 지원은 미세먼지 특별관리 대책 중 하나로 국비 확보 등 방법을 통해 사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며 “시민이 미세먼지 줄이기에 적극 동참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jhyi1193@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