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tvN)
tvN '나의 아저씨'로 드라마에 첫 도전하는 배우 송새벽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가 화제인 가운데, 브라운관에 첫 등장하게 될 배우 송새벽에게 이목이 집중됐다.

극단 '연우' 출신인 송새벽은 영화 '마더'를 통해 영화계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이후 그는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았으며 일명 충무로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좀처럼 드라마에서 볼 수 없었던 그이기에 이번 '나의 아저씨' 주연 소식이 팬들의 기대감을 높인다. 이 가운데 그가 지난 2012년 한 매체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드라마 출연을 고심한 이유에도 이목이 쏠린다.

그는 "난 내성적인 편이다. 그나마 연기 활동을 하면서 나아졌다"고 자신의 성격을 밝혔다. 이어 그는 "드라마가 무섭다. 내가 대본 분석이 빠른 편이 아니다. 연극에 익숙해져 있기에 시스템이 낯설었고, 준비가 덜 됐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는 오는 21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임자영 기자  imja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