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송승진 기자] 걸그룹 EXID(이엑스아이디)가 오늘(2일) 오후 6시, EXID만의 느낌을 살린 차별화된 콘셉트의 신곡 '내일해'를 공개 하기에 앞서 컴백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 = EXID 앨범 내일해 자켓이미지(바나나컬쳐 제공)
EXID는 신곡 '내일해'의 관전 포인트를 '옛날 느낌'으로 꼽았다. EXID 소속사 바나나컬쳐 한 관계자는 "이번에 발매되는 EXID의 내일해 앨범은 복고풍의 느낌을 그대로 살렸다"며 "견출지와 그림판 디자인으로 자켓 이미지도 옛날 느낌을 그대로 표현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음악은 물론 패션, 안무까지 90년대 힙합 스타일을 EXID만의 현대적인 색깔로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EXID의 '내일해'는 90년대에 유행하던 뉴 잭 스윙 장르의 곡으로, 펑키한 리듬과 레트로한 멜로디 선율에 예전과 같지 않은 연인의 태도에 헤어지자는 말을 할 거면 '내일해' 달라는 재치 있는 가사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한편, EXID는 2일 오후 6시, 신곡 '내일해' 발매를 앞둔 오후 5시 30분부터 네이버 V앱 생중계를 통해 '카운트다운 라이브'를 진행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송승진 기자  songddad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