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미니파스가 각광 받고 있다. 미니파스는 강력한 온열감과 소염진통 효과는 유지하되 기존 제품 대비 크기를 줄여 높은 사용 편의성을 보이는 것이 장점이다. 미니파스 시장도 날로 성장 중이며, 2016년 기준 시장 규모는 연 매출 48억 6700만 원에 이른다.

이 중 동화약품의 외용 소염진통제 ‘미니온’은 2012년 국내에 처음 소개한 미니파스로, 현재 시장 점유율 1위를 수성 중이다. 미니온은 전체 미니파스 매출액의 56%, 판매량의 49%을 차지하고 있다.

미니온은 한의학적 경혈부위의 침, 뜸 원리를 적용한 새로운 개념의 미니파스다. 아픈 부위나 경혈(인체의 경락순행 경로상에 있는 부위로 한방에서 침(鍼)을 놓거나 뜸(灸)을 뜨는 자리) 부위에 붙이면, 부위가 따뜻해지며 통증을 완화한다. 미니온은 파스 표면에 약물을 발라 만든 제품으로, 수분을 거의 함유되지 않아 부착성이 우수하고 별도의 밀착포 없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미니온은 부착 후 9분 이내 노닐산바닐아미드 성분이 모세혈관의 확장과 환부의 혈액순환을 촉진시켜 진통소염 성분인 살리신산메틸, L-멘톨 침투가 쉽게끔 돕는다. 미니온은 만성통증에 효과적이며, 어깨 결림, 허리통증, 관절통을 효과적으로 치료한다.

미니온은 기존 파스에 비해 크기가 작아 혼자서도 부착이 가능하다. 손목, 어깨 등 움직임이 많은 관절에 사용해도 큰 방해가 없는 것도 장점이다. 또한 파스 부착 시에는 피부에 공기가 통하지 않아 자극이 갈 수 있는데, 토코페롤 아세테이트 성분이 피부를 보호해 피부자극에 민감한 여성들의 선호도가 높다.

미니온은 통증을 느끼는 부위 주변에 사용설명서에 따라 적정량을 붙이면 되며, 개인차에 따라 4~6시간 동안 효과가 지속 된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