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고정현 기자] 자유한국당 경남도당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국회의원이 댓글 조작에 연루되었다는 의혹과 관련, 김 의원의 도지사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당 경남도당은 16일 '김경수 의원은 도지사 후보직을 사퇴하길 촉구한다'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당 당원의 댓글 여론조작 범죄사건에 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김경수 의원이 배후로 의심되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본인이 떳떳하다면 도지사에 연연할 것이 아니라 후보직과 국회의원직까지 모두 사퇴하고 검찰에 자발적으로 출석해 수사에 협조하기를 바란다"면서 "댓글 여론조작 사건 연루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사실 자체가 이미 도지사 후보 자격을 상실했다고 볼 수 있다"고 공격했다.

이어 "언론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당원들의 댓글 여론조작에는 정권의 실세·대통령의 최측근 복심이라는 김 의원 등 윗선에 까지 개입 의혹이 거론되는 만큼 이들의 행위는 개인적 일탈 차원을 넘어 거대한 음모의 일환으로까지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성토했다.

경남도당은 또 "당초 김경수 의원은 경남에서 4월 17일 도지사 출마선언을 계획하고 있었으나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되어 그 시기를 하루 이틀 연기할 계획이라고 한다"면서 "이렇게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에서 도민들이 바라는 것은 출마선언이 아니라 진심어린 해명과 사죄, 그리고 도지사 불출마 선언이다"라며 불출마를 거듭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정권의 핵심 인사가 연루된 상황이므로 수사당국은 현 정권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며 "명확한 진상규명을 위해서는 특검과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