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영화진흥위원회>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가 지난 16일 서울특별시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2018년도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한글자막 화면해설 상영사업’ 공동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

협약에는 한국농아인협회,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CJ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가 참여했다.

앞선 기관들은 ▲상호협력을 통한 장애인 영화 향유 사업의 사회적 가치 제고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한글자막 및 화면해설 상영 확대 및 운영 효율화 ▲사업 홍보를 통한 인식 개선 및 정책 관심 향상에 주력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지역별 한글자막 화면해설 영화 상영관을 조정하고, 지속적인 업무협의를 통한 폐쇄형 상영시스템 도입 대응 방안을 마련하는 등 장애인 영화관람 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오석근 영진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영진위가 주도적으로 시청각 장애인들의 영화관람 환경 개선에 앞장서고, 우리 사회의 모든 구성원의 영화 관람에 불편함이 없어질 때까지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