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송승진 기자] 여성듀오 라임소다 김혜림-승지가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점에서 열린 영화 버닝 VIP 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버닝 VIP 시사회에 참석한 라임소다 김혜림-승지
버닝 VIP 시사회에 참석한 라임소다 김혜림-승지
이창동 감독의 8년 만의 복귀작이자 제71회 칸 영화제 공식 경쟁부문 초청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그 어떤 취미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5월 17일 개봉을 앞둔 영화 '버닝'에는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 김수경, 문성근 등이 출연한다.

송승진 기자  songddad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