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 제1회의실에서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송파을 배현진 후보에게 공천장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일요서울ㅣ고정현 기자] 배현진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후보가 14일 자신의 SNS에 “‘송파의 깃발’ 반드시 되찾아 오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서 배 후보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배현진 후보에게 공천장을 수여했다.

배 후보는 “성과를 정당하게 인정받을 수 있는 건전한 사회가 우리가 지키려는 사회”라며 포부를 밝혔다.

배현진 후보는 지난 3월 MBC를 퇴사한 지 이틀 만에 자유한국당에 입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을 맡았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11일 배현진 후보에게 서면 경고 행정 조치를 내렸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배 후보는 지난달 22일 월간지 '신동아'와 인터뷰에서 "숙명여대 토론대회에서 '금상'을 타서 전국 대학생 토론대회에 나가게 됐고, '베스트 스피커상'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배 후보가 숙명여대 토론대회에서 수상한 상은 '금상'이 아닌 '은상'으로 밝혀졌다. 또 같은 해 열린 전국 대학생 토론대회에서는 '베스트 스피커상'이 아닌 '스피커상'을 수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 후보가 받은 '스피커 상'은 '베스트 스피커상'보다 세 단계 아래인 것으로 드러났다.

논란이 커지자 배 후보는 "오해와 혼란을 초래해 죄송하다. 선출직 공직후보자로서 엄격함을 마음에 새기고 앞으로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라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배 후보 측은 "2007년 5월 숙명여대 재학 중에 열린 숙명토론대회에서 수상한 것은 '금상'이 아닌 '은상'이 맞으며, 2007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관한 제3회 전국대학생토론대회에서 받은 상 역시 '베스트스피커상'이 아닌 '스피커상'이 맞다"라고 밝혔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