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이인수 수원대 전 총장이 교비 횡령 혐의로 또다시 검찰의 수사를 받게 됐다.

23일 수원지검에 따르면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와 수원대교수협의회 등은 지난 21일 이 전 총장을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은 “이 전 총장은 지난 2008년부터 지금까지 교비를 개인적인 용도나 교육과 관련 없는 소송의 변호사 선임비로 사용했다”면서 “그 금액은 개인 모임 회비 4000만 원, 개인 항공료와 선물비용 1억2000만 원 등 27억4000여만 원에 달한다”라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학생들이 어렵게 마련한 등록금을 사적 용도로 지출하는 것은 명백한 범죄행위”라며 “검찰은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를 벌여 이 전 총장을 엄벌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교육부의 의뢰로 이미 수사에 착수하고 있던 사건을 특수부(부장검사 박길배)에 배당하고 고발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해 10월 수원대 실태조사를 벌여 이 전 총장 등이 특수 관계인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거나 교비를 쓰는 등의 비위 행위를 한 것을 적발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