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고정현 기자] 청와대가 6·12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에서 7일 KBS 기자가 억류된 데 대해 8일 "대단히 조심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갖고 "오늘 아침 현안점검회의와 대통령과의 티타임에서 이 문제가 좀 심각하게 논의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싱가포르는 아시다시피 우리 행정력이 미치지 않는 곳"이라며 "대단히 엄격한 공권력이 행사되는 곳이다. 북한과 미국, 두 정상이 만나는 특수한 상황에서 무슨 문제가 발생할지 알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로서는 최대한 외교적인 노력을 기울이겠지만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경우도 많이 있을 것"이라면서 "특히 신체적으로 문제가 발생할 경우 복구가 되지 않는 문제여서 대단히 조심해야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사건 외에도 우리나라 언론인이 촬영금지구역에서 촬영하는 등의 이유로 현지 경찰에 구금되는 등 사례가 이미 4건이나 있었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싱가포르의 문제이기도 한데 특히 지금 트럼프 대통령이 오지 않느냐"며 "미국 백악관의 경호시스템은 대단히 엄격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에서 지나친 취재가 발생해서 혹시 불의의 사고를 당할 경우에는 문제가 더 커질수도 있기 때문에 여러분들이 각별히 주의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