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70여년 간 적대 관계를 유지했던 미국과 북한의 양 정상이 12일 역사상 처음으로 대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4분쯤(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섬에 위치한 카펠라 호텔에서 ‘세기의 악수’를 나누며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 시작을 알렸다.

양 정상은 약 12초 간 악수를 나누며 정상회담 일정을 개시했다. 악수 과정에서 당초 트럼프 대통령이 ‘센’ 악수로 기선을 제압할 지도 관심이 쏠렸지만 그러한 모습은 나타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악수하면서 김 위원장의 팔을 한 차례 터치하는 모습도 보였다.

양 정상은 다소 긴장된 모습 속에 짧은 만남을 가진 뒤 곧바로 회담장에 들어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본격적인 단독회담에 앞선 환담에서 “오늘 회담은 엄청나게 성공적일 것”이라며 “좋은 이야기가 오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을) 만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의심 없이 좋은 관계를 맺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은 아니었다”며 “우리한테는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관행이 때로는 눈을 가리고 했는데 우리는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화답했다.

양 정상은 한국시간 오전 10시15분부터 11시까지 45분 간 단독회담을 가진다. 단독회담 후엔 오전 11시부터 12시30분까지 1시간30분간, 참모들이 배석하는 확대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