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최근의 페미니즘 열풍과 각종 스캔들에 따른 정치 혐오 등 이유로 6·13 지방선거에서 기권하거나 무효표를 던지는 경우가 상당수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페미니즘 커뮤니티가 이 같은 움직임에 가장 적극적이다. 이들은 "정치인들은 왜 다 남자냐"라는 질문을 던졌다.

실제로 이번 6·13 지방선거 후보자들 중 여성 후보는 극소수다. 시·도지사 후보의 약 8.5%, 구·시·군의 장의 약 3.3%, 지역구 시·도의원의 약 14.5%,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후보의 약 6.5%만이 여성이다.

각종 여성 커뮤니티에서는 이 같은 정치권의 성비 불균형을 지적한다는 의미로 '무효표'를 행사하자는 의견이 속출하고 있다.

여성 커뮤니티 워마드에는 "'여자만 뽑는다'라고 투표용지에 쓰고 나오자. 문구는 자극적으로 쓸수록 좋다. 화제를 모을 수 있으면 더더욱 좋다. 반드시 결집해서 '여자만 뽑는다'라는 의도가 담긴 무효표 투표자들을 늘려야 한다"며 "저렇게 하면 무효표 처리된다. 하지만 이 무효표는 투표한 것이나 다름없다. 아직 존재하지 않는 여성 후보를 뽑고 온 것이나 다름없다"는 글이 게시됐다.

이 글의 게시자는 "'여자만 뽑는다'라는 정치 성향을 적나라하게 투표지에 적어낸 유동층의 입맛에 맞는 정책, 후보들을 (각 정당이) 뽑아서 다음 선거에서 표를 얻으려고 딸랑이지 않겠는가"라고 주장했다.

한 이용자는 "선거용지에 빨간 볼펜이나 매직으로 'W'를 쓰거나 글을 써서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어서 올리자"며 "다음 총선 때는 여성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한편 정치 혐오 때문에, 지지 정당 후보의 지지율이 너무 낮아서 투표를 일찌감치 포기하는 분위기도 나타나고 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