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시·도교육감 선거와 관련해 진보 성향 후보들이 17곳 중 13곳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KBS‧MBC‧SBS 등 지상파 3사가 공동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17개 시‧도교육감 선거 중 진보 성향 후보들이 13개 지역에서 앞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대구, 경북, 광주, 대전이 경합 지역으로 나타났는데, 경북은 보수 후보들 간 경쟁 중이며 나머진 중도보수와 진보 후보들 간 접전으로 조사됐다.

서울시교육감 선거에서는 재선에 도전한 진보 성향 조희연 후보가 예상 득표율 47.2%로, 보수 성향 박선영 후보(34.6%)보다 12.6%가량 앞섰다.

인천에서는 진보 성향의 도성훈 후보가 43.7%의 득표율로 30.5%의 보수 성향 고승의 후보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경기에선 진보 성향의 이재정 후보가 예상득표율 40.4%로 보수 성향의 임해규 후보(23.8%)를 앞지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지역에서도 진보 성향의 후보가 보수 성향 후보보다 10%포인트 이상 차이가 있는 것으로 예측됐다.

대전, 광주, 대구, 경북 등 4곳은 양측 간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에서는 보수 성향의 설동호 후보가 51.6%로, 진보 성향의 성광진 후보(48.4%)와 박빙의 승부를 펼치고 있고, 광주에선 중도보수 성향의 이정선 후보(38.3%)와 진보 성향의 장휘국 후보(35.4%)와 치열한 접전 중이다.

대구에선 보수 성향의 강은희 후보가 39.8%로, 진보 성향의 김사열 후보(38.7%)와 초접전 양상으로 나타났다. 경북에선 둘 다 보수 성향인 임종식‧안상섭 후보가 각각 30.9%, 26.7%로 경합 중이다.

경북을 제외한 나머지 3곳에서 중도보수 후보가 모두 승리할 경우 보수 성향 후보의 당선 지역은 4곳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