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이 무인세탁편의점 스타트업 펭귄하우스와 손잡고 ‘세탁 후 장기 보관’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기존 세탁 서비스는 세탁물의 오랜 기간 보관이 어려웠지만, 이번 서비스를 통해 고객은 최대 3년까지 세탁물을 보관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또한 보관 후 원하는 시기에 택배로 배송 받을 수 있어 이용의 편리성도 매우 높아졌다.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고객은 24시간 운영되는 무인세탁편의점 펭귄하우스에 의류•이불 등을 맡긴 후 희망 보관 기간을 선택하면 된다.

맡겨진 세탁물은 세탁 과정을 거쳐 CJ대한통운의 전용 의류 보관센터로 옮겨져 보관되고, 이후 고객이 원하는 시기에 맞춰 집까지 택배로 배송된다.

서비스 제공범위는 현재 서울과 수도권 지역이며, 향후 전국 주요 대도시 중심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세탁물 보관 서비스는 1개월에서 최대 3년까지 장기 보관이 가능한 만큼, 이를 통해 수납공간의 여유를 확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그 동안 다양한 물품을 보관•배송하며 키워온 역량을 통해 세탁물 장기 보관이라는 새로운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계획” 이라며 “앞으로도 창의적인 서비스를 기획해 고객 편리를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진희 기자  cj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