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김정아 기자] 어린 시절 치아관리는 성인 치아건강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충치를 방치하면 영구치의 변형이 올 수있기 때문에 초등학교 입학하기 전 치아건강 상태를 주기적으로 살펴야 한다. 또 만 6세가 넘으면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기 시작하는 시기이기에 3~6개월 간격으로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구강건강을 지켜야 한다.

충치의 발생률을 높이는 이유는 초등학교 입학 전후 입에 달고 사는 군것질 때문이다. 이때 생긴 충치를 방치하면 신경통증을 유발하기 쉽기 때문에 염증이 생긴 경우 치근까지 진행되면 잇몸에 고름주머니가 생길 수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심하면 염증으로 영구치의 모양이나 형태가 변형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한편 젖니가 너무 많이 썩었거나 외상에 의해서 젖니를 미리 뽑게 되는 경우가 있다. 젖니를 미리 뽑게 되면 영구치가 나올 공간이 없어져 덧니가 생기는 등 부정교합이 발생할 수 있다. 또 옆에 있는 이가 빈 공간으로 쓰러지고, 주위의 치아들이 빈 공간으로 밀려와 영구치가 나올 자리가 없어진다. 이를 막기 위해 공간을 유지하는 장치를 끼우게 된다. 공간유지 장치를 끼우는 것이 나중에 치아교정을 통해 쓰러진 치아들을 제자리로 되돌리는 것보다 아이의 입장에서 덜 고생스럽다.

충치 예방을 위해서는 하루에 음식물을 먹는 횟수를 3회로 한정하고, 간식을 먹을 경우에는 탄수화물이 적고 섬유소가 풍부한 식품을 먹는 게 좋다. 신선한 과일이나 야채를 섭취하면 음식에 의한 자정 작용을 높이지만 과자·사탕과 같은 단 음식은 치아에 당분이 달라붙기 쉬운 음식들은 피해야 한다. 어린이의 치아건강을 위해서는 적어도 6개월마다 치과에 내원해 불소를 도포하고, 실란트 치료와 함께 건강하게 입안을 관리하는 구강보건교육을 받을 것을 권장한다.

김정아 기자  jakk3645@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