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트럭코리아(사장 김영재)가 6월 25일부터 29일까지 브라질 쿠리치바(Curitiba)에서 개최된 ‘2017-2018 비스타(Volvo International Service Training Awards; 볼보 인터내셔널 서비스 트레이닝 어워드, 이하 비스타)’ 결승전에 참가했다.

비스타(VISTA)란 볼보그룹이 2년마다 개최하는 기술올림픽으로, 볼보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근무하는 정비사들이 참가하여 전문적인 정비 지식과 기술력을 선보이는 대회이다.

‘Performance is Everything’라는 주제로 개최된 올해 비스타에는 전 세계의 볼보트럭과 볼보버스의 서비스 네트워크에 근무하는 정비사 총 1만9700여명, 4880팀이 참가했다.

볼보트럭코리아는 비스타(VISTA) 아시아 결승전을 위해 작년 9월부터 전국 볼보트럭 공식 서비스센터의 기술자들을 대상으로 국내에서 예선전을 개최했으며 4월 스웨덴에서 개최된 준결승전에는 총 231팀이 참석했다.

그중 뛰어난 성적을 달성한 써니(SUNNY) 팀의 총 4명이 이번 비스타 결승전에 한국 대표팀으로 참가했다.

결승전에는 한국 대표팀을 비롯한 각 지역별 결선을 거쳐 선발된 상위 우승팀 40개 팀이 진출해서 경합을 벌였다. 그중에서 최고의 실력을 자랑한 에스토니아의 비에스 라타스(VIIES RATAS) 팀에게 최종 우승의 영예가 돌아갔으며 한국의 써니(SUNNY) 팀은 비스타 스피릿 상을 수상했다.

김영재 볼보트럭코리아 사장은 “오늘날 선보이고 있는 트럭들은 모두 기술적으로 굉장히 발달된 제품이며 이전보다 훨씬 이해력 있고 폭넓은 전문지식을 필요로 한다”며 “이러한 배경에서 볼보트럭은 훌륭한 실력을 갖춘 정비 인력을 발굴하기 위해 그룹차원에서 지속적인 교육과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국내에서도 최고의 정비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혜택과 편리함이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