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국군 기무사령부의 계엄령 선포 검토 논란과 관련해 철저한 조사와 엄벌을 촉구했다.

11일 박지원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촛불혁명 진압을 위해 쿠데타를 도모했다면 당연히 철저 조사, 엄벌해야 마땅하다”며 “철저한 수사로 엄벌에 처하는 것이 실추된 군의 명예를 회복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박지원 의원은 “옛날 아침 신문에는 연탄가스 사고사가 몇 명인가. 어느 나라에서 군사 쿠데타 났냐가 뉴스였다”며 “YS(김영삼)의 하나회 척결로 YS, DJ(김대중), 노무현정부 15년간 군의 정치적 중립으로 과거 실추됐던 군의 명예를 회복하고 국민의 존경과 사랑을 받던 군이 이명박근혜 정권에서 민간사찰 댓글 등 정치개입을 시작해 군의 명예가 땅에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의원은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아무리 군사 쿠데타의 후예들이라지만 만약의 비상사태를 기무사가 대비했다라고 감싸니 누가 비대위원장 맡겠나”라고 지적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촛불집회 당시 계엄령 검토 문건을 작성한 기무사에 대한 수사를 지시했다. 청와대는 당시 기무사가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지시에 따라 계엄령 선포를 검토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