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몇몇 권역에 소나기가 올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낮 최고 기온이 34도에 다다르는 등 가마솥더위도 다시 기승을 부리겠다.

기상청은 지난 9일 "내일은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지겠으나 소나기가 그치면서 다시 기온이 오르고 습기가 많아져 불쾌지수가 더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강수량은 강원영서, 경상도, 전라도 지역은 20~60㎜로, 강원영동과 충청, 제주도는 5~40㎜ 정도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기상청은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해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가 올 것"이라며 "강수량의 지역차도 클 것으로 예측되니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열대야도 이어지겠다. 전주, 광주, 제주도는 아침 최저 기온이 27도를 나타낼 것으로 여겨지며, 서울과 수도권 등 전국에서 최저 기온이 25도를 넘어갈 것으로 헤아려진다.

아침 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6도, 수원 26도, 춘천 25도, 강릉 25도, 청주 26도, 대전 25도, 전주 27도, 광주 27도, 대구 25도, 부산 26도, 제주 27도로 관측된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4도, 인천 32도, 수원 34도, 춘천 33도, 강릉 28도, 청주 34도, 대전 31도, 전주 31도, 광주 31도, 대구 32도, 부산 31도, 제주 31도로 예측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좋음' 또는 '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기상청은 "당분간 동해안에는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어가는 곳이 있겠으니 여행객은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고 주의사항을 전했다.

사회팀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