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시스>

[일요서울 Ⅰ 김종현 기자] 최근 프로배구 승부조작 파문이 프로야구로 번진 가운데 불법사설 도박 사이트의 브로커와 짜고 경기조작에 참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소속팀 선수에 대해 LG트윈스가 사실 무근이라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LG트윈스는 지난 1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구단은 이번 사안이 공정한 경기를 생명으로 하는 프로야구와 LG트윈스 구단에 매우 중요한 문제라고 판단하고 있다백순길 단장과 구단 관계자들이 14, 15일 직접 일본 오키나와와 국내 스프링캠프 훈련장을 찾아 선수들과 심도 있는 면담을 한 결과 해당 선수들로부터 결코 그런 사실이 없다는 대답을 들었다고 해명했다.

구단은 만약, 검찰 조사가 앞으로 진행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검찰이 프로배구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구속된 브로커로부터 프로야구에서도 경기조작이 행해졌다는 진술이 나와 의혹이 시작됐다.

브로커 A(29) 씨는 검찰 조사에서 또 다른 브로커 김 모(25) 씨가 프로야구 투수 2명을 매수해 첫 볼넷 팀 맞히기등 경기 내용을 조작한 것으로 안다”고 진술했다. 특히 LG소속 투수 2명이 언급돼면서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

이유가 어찌됐던 프로야구 승부 조작 파문에 휩싸인 LG트윈스는 구단 이미지에 치명타를 입게됐다.

한편,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은퇴한 프로야구 선수를 사칭해 일부 언론사에 허위사실을 유포한 익명의 제보자에 대해 서울 수서경찰서에 의뢰했다고 15일 밝혔다.

KBO직접 확인한 결과 제보자가 실제 은퇴한 선수와 다른사람이다이 인물은 언론사에 제보할 때 쓴 휴대전화 번호로 KBO 사무실에도 전화를 걸어 고위 공무원을 사칭하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todida@ilyoseoul.co.kr

김종현 기자  todi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